[병원소식]개원 20주년 맞은 노인요양병원의 선두주자, ‘효녀의료재단 효자병원’ (2017.12.17)

효자병원
조회수 901
제목 없음-1 사본.jpg                                                                 

의료법인 효녀의료재단 효자병원이 개원 20주년을 맞았다.

용인에 위치한 효자병원은 ‘통합적 의료를 제공하는 노인성질환 전문병원’을 표방하며, 1997년 국내에서 두 번째로 설립된 노인요양병원이다.  

설립 당시 노인요양병원에 대한 주변의 인식과 선입견에 어려움도 많았지만,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며 이제는 노인요양병원의 초석이 됐다.

특히 최근에는 심사평가원 적정성 평가 1등급과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평가를 2회 연속 획득하며, 대표적인 노인요양병원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15일에는 수원 호텔캐슬에서 ‘효자병원 개원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해 효자병원의 20년을 축하하고, 미래비전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20년간 장기근속한 직원들에게 유공 표창을 수여하고, KBS FM ‘장일범의 가정음악’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음악평론가 장일범 교수의 특별초청강연 ‘장일범과 함께하는 클래식 이야기’를 진행했다. 

이어 미니 심포지엄에서 이수용 효자병원 대표이사가 ‘효자병원 20년사 보고 및 미래비전 공유’를 발표하고, 정형선 연세대학교 보건과학대학 교수가 ‘고령화 사회에서의 노인의료복지복합체’를 통해 요양병원의 미래를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이수용 대표는 “효자병원이 어느덧 20주년을 맞이하게 됐다. 그동안 양적으로도, 질적으로도 많은 성장을 해왔다”며 “숱한 위기 속에서도 정통성과 성실함을 지켜왔다는 것이 효자병원만이 가질 수 있는 소중한 자긍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인의료전달체계 전반에 많은 바람이 불고 있다”면서 “20년간 쌓아올린 성과에 도취되지 않도록, 점진적인 변화를 추구해 건설적인 미래를 설계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시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기사원문보기

0